블로그 이미지
GRAFFITI / GRAPHIC DESIGN / TATTOO JayFlow

카테고리

ALL (92)
ARTWORK (0)
PRESS (0)
EVENT & NEW (0)
Total88,858
Today14
Yesterday54

'cantwo'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1.30 2009 CHINA TOUR with CANTWO _ Shanghai (1)
  2. 2009.11.09 SEOULMATES TOUR – EPISODE 7 (ft. CAN2) (1)
                             2009년 10월 JNJCREW는 CANTWO의 초청으로 상하이 엑스포 관련 중-독 힙합 문화 교류 이벤트에 참여
                             하게 되었다. 이 행사는 올드스쿨 그래피티 롸이터이자 비보이  ZEBSTER A.K.A ZEBROCSKI가 기획한
                             행사였다.


                              너무도 유명한 상하이의 스카이 라인..
                            

                                  상하이 시내는 도시 전역이 개발에 몸살을 앓고 있는 듯 한 느낌이 들었다. 외형적으론 멋져보이나
                                  곳곳의 공사로 인해 먼지와 쓰레기로 다소 지저분한 느낌을 받았다.
                                  

                                                        



                     우린 숙소에 여정을 풀고 근처에 요기를 하러 나왔다. 우리가 머물었던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멀지 않은 곳에 명동과 흡사
                     한 거리가 있었다. 수많은 인파와 많은 브랜드 샵들이 즐비했다. 중국의 공안이미지와는 다소 안어울리는 듯한 귀여운
                     이미지의 공안 차량                     




                                  

                                  이 날 참여 아티스트들과 그 밖에 스텝들의 오리엔테이션이 있었다. 역시 빠질 수 없는 중국스타일의
                                  화려한 음식.. 개인적으로 한국스타일의 탕수육에 한표!


                                  상하이 시내의 야경.. 

                                



                                 이 날 처음본 ZEBSTER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비보이로서도 명성이 있는 듯한 그는 이번 행사에
                                 관련된 이야기들을 필요 이상으로 길게 해서 우릴 지치게 만들었다. 가운데 익살스런 포즈를 취하고 있
                                 는 INVASION매거진의 오너 홍콩출신의 XEME.... 놀기도 잘하고 일도 잘하는 유쾌한 친구..
                                  

                                  첫날 우리와 캔투는 첫번째 피스를 할 장소로 이동중...



                                                                                                  











                                  이 곳은 상하이에서 활동하는 윌리엄이란 태그네임을 가지고 있는 중국 롸이터와 그의 크루의 아뜰리에
                                  입구.. 이 친구들의 전폭적인 도움으로 일정에 차질없이 작업할 수 있었다.
                                

                                 윌리엄 아뜰리에 내부..


                                  우리가 그림을 그릴 상하이의 'Hall of Fame' .. 중국에서 첫 피스를 한다는 설레임은 잠시 엑스포라는
                                  공식적인 행사의 일환인 만큼 그림의 코드가 비지니스적으로 제약이 많이 따랐다. 그래서 Joe는 중국
                                  의 상징적인 이미지인 '판다'를 Jay는 '용'으로 중국을 표현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ARtime Joe, Zebster, XEME, Cantwo, Jay Flow










                                                   캔투가 갖고 오기로한 몬타나 골드(MONTANA GOLD)가 통관 문제로 묶이는
                                                   바람에 우리는 아이언락(IRONLAK)으로 페인팅을 해야헸다. 아이언락은 비교 
                                                   적 부드러운 압에 우수한 커버링의 장점을 가지고 있으나 냄새가 화학적으로
                                                   강하게 나며 건조 속도가 느려 여러번의 커버링을 하기엔 무리가 있었다.
                                                   아이언 락은 중국에서 생산되며 내수는 하지 않는다. 
                                                   

                                 페인트에 섞는 색소주사기(?)


                                 우리를 여러가지로 도와준 GREG.. SIEGEL TWINS이름으로 독일에서 랩퍼이기도 하다.
                                 



                             중국 스프레이.. 우리가 사용하는 스코치 캡과 호환이 된다. 압이 비교적 세고 묽다.
                           

                                                   페인팅도 맘 놓고 할 수 없이 바쁜 XEME.. 넥스트 스태이지인 '우한'에서 
                                                   열릴 'Wall Lords'행사의 진행자이기도 한 그는 매우 분주했다.
                                                    

                                  언제나 침착하고 성실한 캐릭터 CANTWO.. 살짝 재미없을 정도로 건실한 그는 그림적인 부분외에도
                                  본받을 점이 많은 선배이기도 하다.
                              









                                 이 곳은 이 행사의 뒷풀이 장소기도 한 상하이의 힙합 클럽 'SHELTER' 우린 이곳에 작은 그래피티선물
                                 을 해주기로 했다.
                          















                                  마실을 나온 윌리엄 크루들... 모두가 기억나진 않지만 가운데 머리가 긴 친구는 쉬나(?)란 친구..
                                  이미 한국의 아티스트들과 여러번 만나본 경험이 있다고 했다.                                
                                 



                                 클럽에서 그림을 완성하자 마자 다시 그림 그리던 장소로 와서 야근모드~~!!










                      우리나라 경동 재래시장을 보는 듯한 느낌의 먹거리들...


















      외진 곳임에도 불구하고 나름 신기한 듯 발걸음을 멈춰주는 갤러리들.


색상의 제약으로 비교적 단순한 그림으로 마무리 지어 졌다.


                                             이 날은 비교적 부담없이 뒷풀이 가기전 XEME을 따라온 회식자리..
                                             물소 고기..샤브샤브.. 고체연료..


                         청도맥주 '칭따오'...

        


                         호의 적인 중국사람들.


                                            늦은 저녁과 함께 했던 우리들의 작은 회식을 마치고 뒷풀이 장소인 클럽 'SHELTER'
                                            를 찾았을땐 이미 사람들이 한 껏 달아오른 분위기였다.


                                            하기 실다는 클럽직원에게 억지로 태깅하너 넣어주시고~
                                          









                         UK출신의 DJ DSK...DJing도  중국말도 상당히 잘했다.


                                            분위기가 절정에 오르자 ZEBROCSKI로 변신한 젭스터는 나이에 맞지 않은 파워풀한
                                            비보잉을 선보였다.


                                            농담으로 권한 배틀에 서슴없이 튀어나간 캔투... 당황스러웠으나 아직 몸이 녹슬지 
                                            않은 듯..이 날 인기 만발이셨다는 후담과 함께..  to be continued..
Posted by JayFlow
                        우리는  마인츠에 살고 있는 캔투(Can2)와의 프로덕션을 위해 곧장 마인츠로 달려갔다. 폭우도 몰아치고
                        여러가지로 위험한 도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해가 질때쯤이 되서야 마인츠에 도착하게되었다.







                         캔투의 작업실 옆 조그만 창고... 몬타나 캔이 색상별로 구비되어 있었다. 웬만한 샵 수준의 스프레이들...
                         


                         우리는 처음 계획과는 다르게 좀더 큰 벽을 수소문하여 마인츠에서 한 시간 정도 떨어진 프랑크 푸르트의 외진
                         벽으로 향했다. 우릴 반갑게 맞아 주는 동네 꼬마들...






                         나로선 처음 호흡을 같이 하는 터라 살짝 긴장도 되고, 디테일한 프로덕션을 진행하기위해 많은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했다. 매사에 적극적으로 호응을 해줬던 캔투...



                                             어느정도 구성이 갖춰진 후 각자 맡은 파트에 열중하고 있는 모습... 저 멀리 빨간티를
                                             입은 아템(atem)이 보인다.






                         작업을 마치고 캔투 가족과 저녁식사 중.. 캔투의 아들 타일러..


                         작업중 동네 꼬마들의 단체 쿨 포즈...





                                            우리가 그림을 그리고 있는 이 곳은 동네 주민들의 주요 산책로라  많은 견공들과 다양
                                            한 사람들의 관심을 피할 수 없었다.






































                         약 3일동안 진행되었던 캔투와의 프랑크 푸르트 프로젝트는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었던 흥미진진한 프로덕션임과
                         동시에 자동차 창문을 부수고 랩탑을 도난당하는 비극적인 사건의 현장 이기도 했다. 끝내 랩탑을 찾지 못해 지금까
                         지의 중요한 자료들과 영상 원본을 잃어 버리게 되었지만, 서울메이트는 포기하지 않고 다음 스테이지로 향한다.
                         www.seoulmates.de에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JayFlow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