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GRAFFITI / GRAPHIC DESIGN / TATTOO JayFlow

카테고리

ALL (92)
ARTWORK (0)
PRESS (0)
EVENT & NEW (0)
Total80,672
Today38
Yesterday73
                                                 
                                                    전날 우린 캔버스 작업완료 후 설치까지 마치고 그 유명하다는 상하이
                                                    엑스포로 향한다. 오늘 우린 별다른 스케쥴없이 관광하는 가벼운 맘으로
                                                    오늘의 공식행사를 참여하게 된다.


                                              독일 전통 복장을 섬섬옥수 차려입은 TASSO.
                             

                           Sinic, Stan, Joe..
 

                           말 많은 Loomit..



                                             길 한복판에서 택시도 잡고 사진질도 하면서 중국 적응잘하고 있는 우리..




                                              엑스포엔 이른 아침에도 불고하고 이미 엄청난 인파로 인산인해... 겹겹의 검문을
                                              통과 후 마지막 입구에서 스텝을 기다리면서 ~


                              We are stick up kids~~






                                                     

                                              공항처럼 깐깐하게 검문하는 안전요원들...










                           이 곳은 엑스포내 비공식 공연장으로 독일 대통령외 국빈들에게 힙합 공연이 펼쳐질 장소.






                           대통령이 온 자리에서 비보이 랩 공연이라니... 이것이 문화의 차이인가..?


                           Jay, Loomit...


                                             Scotty..  동독 출신으로 타투 및 다양한 작업들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 그는 랩퍼이자
                                             비보이기도 하다.




                           공연을 마치고 독일 파빌리온으로 향하는 우리... 날씨도 덥고 사람도 많고 엑스포장은 넓고....




                              각 나라별로 특색있는 파빌리온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파빌리온 중 가장 인상 깊었던 건축물... 마치 게임에 나오는 종족의 성처럼 인상 깊었다는..






                           이 곳이 바로 독일 파빌리온.. 우린 이곳에서 라이브 페인팅 및 바디 페인팅 등 소소한 행사들을 하게 된다.




                                              사람많고 정신없는 이동 중에 이미 지쳐버린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주는 독일식 정통
                                              레스토랑...
                                            

                              덮어놓고 가장 단가가 높은 쏘세지 메뉴를 골랐다. 독일 쏘세지와 시원한 독일 맥주..캬
                             



                                             식사 후 바로 라이브 페인팅 하시는 WOW123...


                                             TASSO도 불혹의 나이로 열혈투혼...중


                           LOOMIT은 중국투어 내내 한자3D에 푹 빠져 있는 듯....


                                                             사람들에게 Tag와 바디 페인팅을 시연해주는 Joe.




                                                             아킴의 호들갑에 끌려간 자리엔 난생 첨 보는 독일 대통령이란
                                                             사람이 수많은 경호원들에 둘러싸여 아티스들과 기념 촬영을 
                                                             기다리고 있었다... 

        
                             다국적 꼬마들과 관광객들에게 태깅시연을 해주고 있는 Sinic, Suiko, Jay


                             즐기고 있는 Stan..


                                                     이 날 꼬마들에게 삼십마리 넘게 그려준 강아지 캐릭터...






                             판다캐릭터에 목숨거는 스웨덴 꼬맹이들


                           정신없이 행사를 마치고 대통령연회가 있는 연회장으로 다시 이동~


                                             이 곳은 'RED HOUSE'라는 대형 컨벤션 센터..


                          또 시작되는 검문...ㅋ


                           연회장은 이미 연회가 시작되고 있었다.


                           와우와 루밋 그리고 타쏘는 독일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참여해 가든에서 라이브페인팅을 하고 있었다.               






                           대통령과 경호원들..


                                                              이 곳이 연회장..




                           독일인 뿐만아니라 각국의 유명인사들이 대통령의 중국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모인 자리...








                                                         

                              성공적인 오늘의 프로젝트를 축하하기 위해 모인 Jay, Wow, Akim, Tasso, Joe... 
Posted by JayFlow
                         하이델베르그에서 마커스외 몬타나 사람들과의 환영 겸 환송 파티를 보내고 우린 지친 몸으로 브레멘을 향했다.
                         브레멘은 우리 소울메이트의 멤버 욥(JOOP)과 와우(WOW123)의 홈타운이였다. 하이델베르그 와 하츠머스하임
                         에서 살짝 몸을 풀고 온 터라 이젠 본격적으로 마스터 피스에 도전해볼 심사로 심기일전하고 욥의 아파트에 
                         베이스 캠프를 튼다.



                         욥의 아파트앞에서 짐도 정리하고 새차도 하고...


                         이가 없으면 잇 몸으로..  항상 재밌는 영상을 꾀하는 욥의 아이디어.~





                                            와우의 전용 홀 오브 페임(Hall of Fame)은 이번투어에서 뽑는 몇 안되는 최적의
                                            공간~!! 생각보다 큰 벽에 모든 스프레이를 동원해야 했다.


                         짬나는 시간에도 틈틈히 편집을 해야하는 철인 욥과 촬영 세컨을 맡고 있는 크리스토프 안드레 괴아스 막스무스~!
                         우린 이친구를 토프라 부른다. 보기와 달리 상당히 천진난만하고 착한 친구..


                         간단한 스케치를 마치고 이 날 저녁 욥의 어머니집에 초대를 받았다. 우리의 소울메이트 크루 투어에 무궁한 발전을
                         기원해주시던 어머니... 어머니의 마음은 다 똑같다.. 흐믓하니..?


                                            


                         어렸을 적 동화책에서 보았던 '브레멘 음악대' 바로 이동네였구나...ㅋ


                         그림의 중간과정은 훗날 생기는 랩탑 도난 사건때문에 거의 찾아 볼 수 없다.





                                        와우는 진중한 스타일의  라이터였다. 같이 할 수 있는 어떠한 것을 찾아내서 만들어가려는
                                        노력이 보였다. 이 작가와의 프로덕션은  앞으로 하게 될 많은 작가들에게 영향을 주게된 중요한
                                        작업이 되었다.
                                                                             
                                





                                       역시 홈타운~!! 와우와 욥에게 깊은 감사와 멋지게 해낸 소울메이트 크루에게 감사를~~
                                       완성작은 www.seoulmates.de에서 감상 하실 수 있습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JayFlow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