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GRAFFITI / GRAPHIC DESIGN / TATTOO JayFlow

카테고리

ALL (92)
ARTWORK (0)
PRESS (0)
EVENT & NEW (0)
Total96,940
Today0
Yesterday3
                        어느 덧 마지막 스테이지인 벨기에의 아인트호프(Antwerp)에서 열리는 'Just writing my name'의 
                        또다른 이름 'Can it !'의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메이트는 이 곳 벨기에로 이동하였다.
                        'Can It !'은 많은 다국적 작가들 뿐 아니라 Mad C와의 공동작업까지 계획되어 있었기 때문에
                        우리로선 기대가 많은 행사였다.







                         도착하자 마자 뻗어버린 숙소..









                                우릴 공식 초청해준 버드(BIRD)는 러브 레터스 크루이기도 하다. 여러가지로 많은 걸 챙겨주고 
                                관심 가져준 고마운 친구.



                         행사장 바로 옆에 있는 스케이트 파크. 미국인들이  시공했다고 한다. 그래피티 행사와 맞물려
                         미국 프로스케이터 팀의 방문 및 퍼포먼스가 있다고...



                         소진되고 남은 페인트 들. 뒤로 보이는 검은색 다리 기둥외에 거의 모든 벽을 버드란 친구가 모두 칠했다고 한다.






                         소형 크레인 차가 도착했다. 이 차를 몰면서 작업해 보고 싶었는데.. 이번 행사에선 한 팀에 한대 씩 할당되어 졌다.
                         높낮이가 다른 대형 작업을 할때 상당히 편리하다.









                                            관광사진 모드로 한컷... (너무 그래피티 내용만...-_-;;;)



                               다음날 아침일찍 부터 부산한 행사장.. 이 파트는 스페인 친구들의 작업파트. 상당히 섬세하고
                               멋진 작업들을 능수능난하게 해내고 있었다.















                               토끼 캐릭터를 기가 막히게 잘그리던 친구... 이 친구의 캐릭터를 보면 한눈에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꾀나 유명했다는... 아무튼 우리 자동차 커스텀을 도와줬다.



                                이번 투어에 두번째 조인을 하게된 메드 씨. 은근 장난끼도 많고, 열정도 욕심도 많은 친구다.
























                         이렇게 마지막 에피소드까지 간략하게 글을 정리해 본다. 우리는 벨기에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푸랑크 푸르트로
                         향한다. 푸랑크 푸르트에 있는 기아 본사에서 열리는 기아 소울의 라이브 페인팅과 관계자들과의 미팅 등을 끝
                         으로 한숨 돌릴 틈 없었던 서울메이트의 공식 일정은 끝이 나게 된다. 몸 건강히 약 42일간의 투어에 열과 성을
                         다한 서울메이트 크루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 짧은 시간에 무엇을 얻고자 하기 보다 무엇을 했냐
                         가 중요한 관전 포인트인 것 같다. www.seoulmates.de에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Posted by JayFlow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